관리 메뉴

파워 퍼프 로그

별의 계승자 / 제임스 P. 호건 ★★★★★ 본문

미분류

별의 계승자 / 제임스 P. 호건 ★★★★★

유토니움 2017.02.08 18:07

작년에 복간된 소설입니다. 왜 복간되었는지는 읽어보니 바로 알 수 있었습니다. 아주 재미있는 소설이기 때문입니다. 누구나 읽을 수 있도록 새로 책을 내는 건 필연이었습니다.

시작은 조금 지루한데 주인공 배경만 살피고 넘어가면 됩니다. 1부 끝에서 대형 떡밥이 뿌려지고 여기서부터 진짜 시작입니다. 달에서 우주인 시체가 발견됩니다. 인류가 과학기술을 발전해 우주로 영역을 넓혔는데, 거기에 시체가 있었던 겁니다. 이 시체는 놀랍게도 5만 년 전의 것이었고, 인류와 동족처럼 보였으며, 인류보다 더 진보된 기술을 쓰고 있었습니다. 이것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요? 정말 장대하고 가슴 벅찬 미스터리입니다. 이 의문은 독자에게만 불을 지피는 게 아닙니다. 소설 속 인류 사회도 발칵 뒤집어지고, 학자들이 모여서 수수께끼 풀이에 도전합니다.

한번 파장이 있긴 하지만 인류 사회를 주인공으로 하는 소설은 아닙니다. 신원불명 우주인이 얼마나 충격적인지를 전달해준 장치일 뿐입니다. 다른 이들은 다 무대 뒤로 나가고 과학자들만이 극을 이끌어갑니다. 하지만 과학자들조차도 중요하지 않습니다. 이 소설의 주역은 인류가 만난 장대한 수수께끼에 도전하는 과학적 탐구 과정입니다. 학자들이 정보를 교환해 가설을 제시하고, 이 가설들은 어떤 면에서는 증거와 부합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모순이 있습니다. 곧 새로운 발견이 있고, 이 발견에 따라 어떤 가설은 부정되고, 어떤 가설은 더 근거를 얻습니다. 군더더기 없이 과학이 이 수수께끼를 어떻게 설명하는가에 집중합니다. 이런 식으로 진행되는데 작가의 떡밥 뿌리기가 적절해서 끝까지 재미있게 볼 수 있습니다. 작가가 뿌리는 떡밥을 받아먹으며 마지막까지 읽어나갈 수밖에 없습니다.

과학소설이지만 그 과정은 우주 규모로 펼쳐지는 추리소설 같기도 합니다. 과학소설도 재미있고, 추리소설도 재미있는데 이 두 재미를 다 주는 놀라운 소설입니다. 모든 사람이 읽지는 못하겠지만, 리뷰를 읽은 분들만은 이 소설을 보게 하려고 별점 5개 씁니다.

0 Comments
댓글쓰기 폼